개인전용극장 | Private Phone Theatre (2014)
sound installation_corded telephone, micro-controller, music & sound files_dimensions variable


3층 입구에 놓인 전화기는 언뜻 보면 일반 사무공간이나 인포메이션 데스크에 있을 법한 매우 익숙한 오브제지만 수화기를 들었을 때 나오는 소리들을 통해 평범한 공간이 순간적으로 특별해질 수 있음을 얘기한다. 구체적이거나 모호한 상황의 엠비언스들, 특별하거나 혹은 일상적인 순간의 소리, 누군가의 메시지, 다양한 무드의 음악들이 전화를 받을 때 마다 무작위로 선택되게 되고, 관객은 각자의 경험과 연계하여 익숙함, 아련함, 낯설음, 흥미로움 등을 발견하게 된다. 저녁시간의 복도 공간이 주는 환경적인 요소와, 사운드를 보다 내밀하게(Private) 전달하는 전화기라는 방식은 관객의 상상력을 자극하여, 하나로 엮어질 수 없을 것 같았던 다른 형태의 소리들이 맥락이나 구조를 갖게 된다.

The telephone at the entrance of the hall, its appearance is ordinary and looks familiar but when picking up the phone, it plays a certain sound randomly. It focuses on the experience of turning an ordinary space into a strange and special place with a specific sound coming from the receiver. The way of transmitting sound using telephone is an effective way to focus on the moment and create an intense atmosphere. Various kinds of sound like messages from somebody, music, humming, dialogues and field recording sound stimulate listener's imagination and help him to remind of his private memories.


[6-8], group exhibition, Art Sonje Center, Seoul, South Korea
2014.02.15 - 2014.0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