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무게가 축적되고 있다 | The heaviness of iife is being accumulated (2013 - 2014)
installation_dismantled parts of scale, wood, motherboard, cpu, speaker, FND segments, micro controller chips, real-time clock module, amplifier circuit, and hard disk drive_ dimensions variable


‘삶의 무게가 축적되고 있다’는 2013년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의 일환인 [만들자 연구실]에서 주최한 [만들자 마라톤]이라는 해카톤 행사에서 시작된 작업이다. 작품의 초기 형태는 큰 저울 위로 시간에 따라 조금씩 모래가 떨어져서 쌓여가는 형태였으나 이번 전시에선 삶의 무게를 측정하는 공식을 다시 만들고 그에 따라 삶의 무게를 실시간으로 계산하여 kg 단위로 환산하게끔 새롭게 프로그래밍하였다. 또 모래라는 아날로그한 재료 대신에 하드디스크를 쌓아 올려 전시시간 내내 데이터를 읽고 쓰도록 설정하였다.

Based on the formula devised for calculating the heaviness of life, it generates the digital numbers rising by time. Unlike the 2013 version of the piece that looks like an hourglass that sand is trickled sown and collected at the bottom, it has been digitized and uses a computer collecting and recording data in real time. Piled-up hard disks visualize the mounting numbers and show the various kinds of stress our lives in today’s information society.


[물 속의 물], 개인전, 인디아트홀 공, 서울, 한국 _ 2014 서울시립미술관 신진작가 전시지원 프로그램
[Water in Waters], solo exhibition, Indie Art Hall GONG, Seoul, South Korea
Supported by 2014 SEMA(Seoul Museum of Art) emerging artists program
2014.11.26 - 2014.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