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의 소리 | Yesterday Sound of 2,646 pingpong balls (2014)
sound installation_woods, wires, 2646 pingpong balls, elastic urethane thread, raspberry pi, microphone, pre-amplifier circuit, battery, speaker and ventilation fan_ dimensions variable


장에 매달린 2646개의 탁구공이 미세한 움직임과 소리를 만드는 ‘어제의 소리’ 역시 디지털과 아날로그 사운드 사이의 관계성을 말하고 있다. 어제 녹음된 탁구공 소리는 오늘 다시 재녹음되어 다음날 재생되게 된다. 이런 녹음, 재생과정이 반복되면서 더이상 무엇이 내는 소리인지 알 수 없을 정도의 형태로 변하게 된다. ‘녹음’이라는 과정을 통해 실제의 소리가 본연의 특성을 잃고 점점 노이즈로 변해가는 것은 충분히 큰 소리를 낼 수 있는 탁구공이 한데 모여 집합이 되는 순간 소극적인 성질의 오브제로 전환되는 것과 닮아있다. 또한 탁구공이 부딪치는 실제 소리도 함께 뒤섞여 원래의 소리가 가공된 소리를 조우하는 상황을 배치, 전시 타이틀 [물속의물]이란 표현이 주는 오브제와 오브제 본질의 관계성을 풀어내고자 하였다.

The sound project, Yesterday Sound is installed at some specific place where characteristic sound could be produced and it captures the sound around the place during a certain period. It records everyday for several hours and plays the sound recorded the day before simultaneously while recording. As sound layer is accumulated, the output sound is changing from its intrinsic quality and getting closer to noise that no one could guess what it was originally. For the first version of Yesterday Sound, there were a ventilation fan and 2,646 pingpong balls hanging from the ceiling for making some special sound. And two sound control systems that consist of Raspberry Pi, an audio interface, a set of microphone module and a speaker were installed on the ceiling. Under an enormous number of pingpong balls you could hear hissing sound that pingpong balls make when bumping each other or swaying in the wind from a fan. And they could hear the sounds of past from speaker at the same time. With superimposing the sounds of yesterday onto the sounds of today, it could create layers of time.


[물 속의 물], 개인전, 인디아트홀 공, 서울, 한국 _ 2014 서울시립미술관 신진작가 전시지원 프로그램
[Water in Waters], solo exhibition, Indie Art Hall GONG, Seoul, South Korea
Supported by 2014 SEMA(Seoul Museum of Art) emerging artists program
2014.11.26 - 2014.12.9